POMIA (재)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

, 템플릿명 : webzinDetail Inquiry

Detail Inquiry
Title 경주 자동차부품산업 기술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성과보고회 개최
registrant 포미아 reg.date 2019-12-26 Views 228
Contents
해당파일이미지
경주시는 국내 완성차 산업의 부진 극복과 지역 자동차·철강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23일 경주더케이호텔에서 ‘2019년 자동차부품 산업 기술경쟁력 강화 지원 사업’ 성과보고 및 ‘미래 자동차 소재·부품 산업 대응방향’ 설명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설명회에는 자동차, 철강 관련 기업대표 및 임직원,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경주시의희 의장, 한영태·김수광·김태현 경주시의원, 최순호 경주상공회의소 회장, 이종봉 (재)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장, 박운형 경북도 여성기업인협의회 경주지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우수사례 전시, 기업별 성과발표 및 내년도 지원 사업방향 설명, 기업 건의사항 수렴과 대구가톨릭대 정우창 교수의 ‘미래자동차 전망 및 지역 부품업체의 전략’이란 주제로 특강 등이 진행됐다.

특히 경주시 총 제조업 2028개 중 자동차 관련 기업이 1319개로 65% 비중인 만큼 올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통해 차세대 배터리관리시스템 구축, 양성자 이온 빔을 활용한 차량 경량화 소재개발, IOT 스마트 센서를 활용한 센서 사업 등 내년도 자동차 산업분야 대응 방향에 대해 전문기관 용역설명도 병행했다.

‘자동차부품산업 기술경쟁력 강화 지원 사업’은 경북도와 경주시가 10억 원을 들여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 기계금속, 자동차부품 등 소재부품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R&D 기획, 시제(작)품 제작, 기술 컨설팅, 전산해석 지원 등을 통해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으로 기업 호응도가 매우 높아 올해 22개사 45건에서 내년에는 30개사 50여 건으로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수행기관인 (재)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 이종봉 원장은 “전문 기술이 필요한 시작품제작에는 기업 당 최대 1천만 원을, 신제품 개발에 집중 지원하는 R&D사각지대 해소에는 기업 당 최대 3천만 원을 지원했으며, 그 외 현장 애로 컨설팅, 고장분석, 전산해석은 무상지원 하는 등 기업 경쟁력 강화에 큰 성과와 보람을 느꼈다”며 지역 기업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당부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올해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도 기업 현장에 필요한 실질적인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특히 전기·수소차 등 미래자동차 산업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하는 배터리관리시스템 구축 등 역점사업이 정부 공모 등에 선정돼 기업 기술이전, R&D 지원, 신소재 개발 등 지역경제가 튼튼한 기업도시 경주조성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자표시-변경금지> 저작자를 밝히면 자유로운 이용이 가능하지만, 변경 없이 그대로 이용해야 합니다.
Attach files
성과보고회.png [5145724 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