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MIA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
 
 
 
HOME > POMIA홍보실 > 보도자료  
회원가입로그인 쪽지
경북도-포항시-포스코-포스텍, '신약·타이타늄·철강산업' 고도화 분야 전방위 협업 포미아
조회 : 1177, 등록일 : 2016/05/23 16:04

[경북=일요신문] 최창현 기자 = 경북도-포항시-포스코-포스텍이 1550조원의 health care시장을 선점할 신약개발, 도 전략산업의 하나로 철강산업을 견인할 타이타늄과 함께 철강고도화 등을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경북의 주력산업인 철강산업의 위축으로 수출 감소는 물론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구축한 상생협의회를 통해 추진된다. 

 이와 관련 도는 20일 포항가속기연구소에서 김관용 경북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김도연 포스텍 총장, 포항지역 산학연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속기 기반 첨단 신산업 육성전략 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보고회에서는 상생협의회에서 우선 추진하기로 한 신약개발을 위해 가속기 추진현황과 현재 추진 중인 신약개발에 대한 추진경과와 진행사항을 점검했다.

 가속기는 빛의 속도로 가속한 기본 입자를 목표 물질에 타격시켜 발생하는 빛을 활용해 물질의 구조를 분석하는 대형 연구 장비로 우주와 생명현상의 비밀을 푸는 열쇠로 불린다.

 기초연구에서 생명과학, 나노산업, 의학, 방위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 폭넓게 쓰이고 있다. 최근 노벨물리학상의 20%는 가속기에서 나오고 있는 첨단산업의 핵심이다.

 도에 따르면 경북도는 1조원의 예산이 투입된 양성자가속기, 3세대 방사광가속기,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해 가속기 기반 신약 클러스터를 구축한다.

 이번에 준공될 4세대 방사광가속기는 막 단백질 구조분석이 가능한 최첨단 연구시설이며, 전체 신약개발의 60%는 단백질 구조분석을 타깃으로 한다. 특히 타미플루, 비아그라 등이 가속기를 활용해 신약을 개발한 대표적인 예이다. 

 이날 가속기 추진현황을 보고한 이기봉 포항가속기연구소장은 "4세대 방사광가속기의 길이가 1100m에 이르며, 사용된 콘크리트 양이 인천공항에 사용된 양보다 많다"고 밝혔다. 이어 "면적은 축구장의 50배 크기이며, 평탄작업을 위해 퍼낸 흙의 양이 무려 덤프트럭 12만대 분량에 이른다"고 했다. 

 4세대 방사광가속기는 장비 국산화율이 무려 70%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는 4세대 가속기 시설을 활용한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보고에 나선 포스텍 장승기 생명공학연구센터장은 "Bio시장은 3대 효자 수출산업인 반도체, 화학, 자동차 보다 커질 전망이다. 가속기 기반 신약프로젝트를 성공시켜 한국에서도 노벨상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신약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기 위해 최근 신약개발 지원팀을 포스텍에 파견했으며, 가속기 클러스터 협의회도 구성해 신약분과를 출범 시킨 바 있다. 또 신약산업을 견인하기 위해 올 제1회 추경에 70억원을 확보해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오픈-이노베이션센터는 2017년 건설을 완료할 계획이다. 수도권 국내 중견기업, 포스텍 동문기업(APGC)과 해외 대기업 1개사 등 국내외 바이오 기업 23개와 국제연구소를 입주시킬 예정이다. GMP시설과 연구 장비 등도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스웨덴과 미국에 있는 국제연구소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보고회를 주재한 김관용 지사는 "신약시장은 성장성이 가장 높은 산업으로 안동의 백신산업, 구미의 의료전자, 경산의 한방산업을 연결해 K-medi 융복합 벨트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글쓴이 비밀번호
 

CopyRight Since 2001-2017 WEBARTY.COM All Rights RESERVED. / Skin By Webarty